•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10월 1~10일 수출이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두배 넘게 증가했지만, 무역수지는 18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관세청은 10월 1일부터 10일까지 수출액이 144억달러로 1년 전 같은기간(67억달러)보다 113.9%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증가 폭이 컷던 이유는 지난해 10월 초였던 추석 연휴가 올해 9월로 앞당겨지면서 지난해보다 조업일수가 5일 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22억1000만달러로 전년(44억8000만달러)보다 50.6% 감소했다.

이 기간 수출을 품목별로 살펴보면 반도체(39.1%) 석유제품(203.5%) 승용차(2,001.5%) 무선통신기기(63.3%) 등은 증가했고, 선박(-82.3%)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중국(100.3%), 미국(408.3%), EU(554.8%), 베트남(85.3%) 등 주요국가 대부분 국가에서 늘었다.

수입은 원유(63.3%), 가스(145.6%) 등이 늘면서 162억 달러를 기록, 1년 전보다 122.0% 증가했다. 이에 무역수지는 18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1 15:55:26 수정시간 : 2018/10/11 15:55: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