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카페베네가 올해 초 신청한 기업회생절차를 조기 종결했다.

11일 서울회생법원 제12부는 이례적으로 카페베네의 회생 절차를 조기 종결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1월 회생 개시 이후 9개월여 만이다.

일반적으로 신규투자의 유입 없이 회생절차가 조기 종결되기는 어려우나 법원은 회생절차 개시 이후 본사가 경영의 내실화를 위한 노력을 통해 충실하게 정상화를 수행했다고 판단했다.

법원은 카페베네가 가맹점 물류 공급안정화 등 정상적이고 원활한 경영활동을 수행함에 따라 향후 채무 이행에 무리가 없다고 밝혔다.

카페베네는 올해 반기 감사 결과 3년 만에 영업 이익을 흑자로 전환하는 등 회생절차 개시 이후 보인 가시적인 성과를 달성했다.

올 연말 창립 10주년을 맞는 카페베네는 창립 이후 가장 큰 위기를 극복해 프랜차이즈 기업의 본질인 가맹점 중심경영에 주력하고 본사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카페베네는 각 사업부문별 전문성 강화, 효율적인 경영 시스템과 안정된 재무 구조를 갖추는 등 역량을 확보하고 카페베네 브랜드의 쇄신, 메뉴 개발 역량의 강화, 공간 가치 제고 및 커피 의 개선을 위한 노력 등 제 2창업의 자세로 혁신에 앞장서겠다는 다짐이다.

카페베네 관계자는 “이번 회생절차 종결로 카페베네가 제2의 전성기를 위해 재도약할 중요한 기회를 마련했다”며 “이는 카페베네를 믿고 사랑해준 고객, 가맹점주, 임직원, 그리고 회생 채권자들의 협조와 인내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본질에 충실하고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브랜드를 만들어 내실 있는 성장을 이루고 일자리 창출 및 대한민국 커피 산업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1 12:03:20 수정시간 : 2018/10/11 12:03:2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