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드코리아·Kmall24…중소기업 해외진출·수출역량 강화 지원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국무역협회가 온라인 수출지원 플랫폼을 활용, 중소기업의 해외진출과 수출역량 강화를 위해 총력전을 펴기로 했다.

무역협회는 기업간(B2B) 전자상거래 수출지원 플랫폼 ‘트레이드코리아(tradeKorea)’와 온라인 해외 직판 쇼핑몰 ‘Kmall24’가 중소기업의 해외판로 개척과 수출역량 강화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며 16일 이같이 밝혔다.

올해 창립 10년째인 트레이드코리아는 품목별 거래알선 전문가로 구성된 비즈니스 매칭팀의 노력에 힘입어 중소기업 수출 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4300만달러(한화 약 482억원)가 넘는 수출계약을 성사시켰고, 올해 들어선 상반기 중 전년 동기 대비 38.5% 늘어난 2167만달러(한화 약 243억원)의 계약을 달성했다.

특히 창업 7년 이하 스타트업의 성과가 두드러진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화장품·생활용품·IT제품 등을 중심으로 스타트업 수출실적이 1100만 달러(123억원)에 달했다는 것이다.

무역협회는에 따르면 2016년 트레이드코리아를 통해 지원한 기업 중 수출실적 100만 달러 미만인 수출 '초보기업' 807개사의 작년 수출이 전년 대비 26.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기 해외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던 중소기업들이 트레이드코리아를 통해 수출을 시작하고 이를 바탕으로 스스로 해외거래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는 의미다.

중소·중견기업 전용 온라인 해외 직판 쇼핑몰 Kmall24도 해외 70여개국 소비자들 사이에 입소문이 나면서 판매액이 늘고 있다. 지난해 판매액은 전년보다 139%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에도 33%의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무역협회는 수출 경험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온라인 해외마케팅 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mall24는 해외 소비자들의 최신 트렌드를 반영하기 위해 한류를 활용한 다양한 홍보전략을 펼치고 있다. 먼저 ‘한류 드라마 커머스’가 눈길을 끌고 있다. 특정 상품을 드라마에 노출시키면서 드라마 저작권 및 출연배우의 초상권을 활용해 해당 제품을 온라인 플랫폼에서 판매하는 신개념 마케팅이 그것이다. 실제로 ‘청춘시대2’, ‘화유기’, ‘김비서는 왜 그럴까’에 등장한 중소기업 제품들이 중국 등지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기도 했다.

허덕진 무역협회 e-Biz지원본부장은 “최근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온라인 수출 플랫폼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앞으로는 아이디어와 기술로 무장한 스타트업 제품도 트레이드코리아와 Kmall24를 통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8:33:34 수정시간 : 2018/09/16 18:33:3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