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산업협회 "경차 수요 소형 세단·SUV로 이동"
  • 기아자동차의 모닝(왼쪽 위에서 시계방향으로)·레이, 한국지엠(GM)의 스파크, 르노삼성차의 트위지. 사진=각 사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경차 판매량이 20개월째 연속해 곤두박질치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경차 수요가 소형 세단과 SUV로 이동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16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 7월 내수시장에서 경차는 모두 1만1068대가 판매됐다. 이는 지난해 동월(1만1322대) 대비 2.2% 감소한 수준이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판매량은 7만3177대로 집계됐다. 이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8만1864대)보다 10.6% 줄었다.

경차는 2012년 연간 판매량 20만2844대를 기록했다. 하지만 2014년 18만6702대, 2015년 17만3418대, 2016년 17만3008대, 2017년 13만8895대로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자동차산업협회는 "경차 수요가 소형 세단이나 소형 SUV로 이동하면서 경차 판매량이 20개월 연속으로 감소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경차는 기아자동차의 '모닝'과 '레이', 한국지엠(GM)의 '스파크', 르노삼성차의 '트위지' 등 4종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7:14:23 수정시간 : 2018/09/16 17:14:2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