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공항 면세점이 지난 13일(현지시간) 홍콩에서 열린 '비즈니스 트래블러 아시아-태평양판 어워드'에서 8년 연속 '세계 최고 공항면세점상'을 받았다. 정명근 인천국제공항공사 차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인천공항 면세점이 8년 연속 아시아·태평양지역 최고 공항면세점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거머쥐게 됐다.

16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인천공항 면세점은 지난 13일(현지시간) 홍콩에서 열린 ' 비즈니스 트래블러 아시아-태평양판 어워드'에서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

비즈니스 트래블러는 세계 11개 지역에서 연 50만부 이상을 발행하는 권위있는 여행전문잡지다. 아시아-태평양판의 경우, 1992년부터 우수 공항, 항공사, 호텔 등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임남수 인천공항공사 여객서비스본부장은 "다양한 상품과 차별화된 면세 쇼핑 서비스를 통해 세계 최고 공항의 위상을 지켜나가겠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6:03:01 수정시간 : 2018/09/16 16:03:0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