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올해 추석 차례상을 차리려면 평균 26만1984원이 필요할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교육중앙회 대전지부는 최근 추석 성수품 36종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4인 기준 차례상 차리는 비용이 백화점 32만7958원, 대형매장 25만4320원, 대형슈퍼 24만8365원, 전통시장 21만7292원 등으로 각각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평균 26만1984원으로 지난해(24만5345원)보다 1만6639원 늘어난 수준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일 대전의 백화점 2곳, 대형유통매장 12곳, 대형슈퍼 10곳, 전통시장 7곳에서 진행됐다. 백화점, 대형슈퍼, 대형마트, 전통시장 모두 지난해 추석보다 차례상 비용이 각각 1.3%, 4.6%, 13.2%, 11.3%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올해 기록적인 폭염으로 생육이 부진한 시금치가 144.9% 올라 가격 상승 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대파는 지난해보다 102.6% 올랐고, 도라지 40%, 수입산 조기 33.5%, 사과 24.5%, 국산 밤 19.8%, 식용유 15.7% 등이 뒤를 이었다.

대전소비자교육중앙회 측은 사과, 배, 대추, 밤 등도 고온에 당도가 떨어지면서, 알이 굵은 상등급 상품 확보가 불투명해 추석이 다가올수록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20:24:31 수정시간 : 2018/09/14 20:24:3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