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화건설이 13일 2년 만기 850억원 규모의 공모채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채의 이자율은 3.819%로 올해 발행한 공모채 중 가장 낮아져 A급 건설사의 이자율과 비슷한 수준으로 떨어졌다.

앞서 한화건설은 지난 5일 500억원 규모의 공모채 수요예측을 진행해 흥행에 성공한 바 있다. 다수의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해 총 2260억원의 수요를 확보했으며 4.52 대 1의 청약경쟁률을 보였다.

이에 한화건설은 발행금액을 850억원으로 증액했으며, 개별민평금리보다 0.75% 낮은 이자율로 공모채 발행을 확정했다.

한화건설은 현재 BBB+(안정적) 신용등급임에도 불구하고 A급 건설사 수준의 흥행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한화건설은 지난 4월 4.180%의 이자율로 1.5년 만기 공모채를 발행한 바 있으며 6월 공모채 발행에서는 4.121%로 낮췄다. 이번 발행에서는 만기를 반년 늘린 2년 만기 공모채를 발행했음에도 3% 후반대 진입에 성공, 향후 금융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게 됐다.

한화건설 측은 “공모채 발행에서 이자율을 대폭 낮출 수 있었던 이유는 올해 개선된 실적과 이라크 신도시 사업 매출 증가 등 향후 기대감 때문”이라면서 “지난해 중동지역 해외플랜트의 손실을 대부분 선반영했으며 올해는 상반기 기준 1699억원의 영업이익과 1514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해 안정적인 성장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화건설은 핵심 해외사업인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가 이라크 내전종결과 유가 상승 등으로 정상화, 올해 공사대금으로 청구한 4억7800만달러(약 5400억원)을 전액 수령하는 등 사실상 미수금 없이 공사를 진행 중이다. 또 내년에는 7000억원, 2010년에는 1조원까지 매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견고한 실적과 재무안정성을 바탕으로 금융시장의 신뢰를 쌓아 신용등급 상향 등 회사 신인도를 한층 제고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19:07:25 수정시간 : 2018/09/14 19:07:2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