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복지시설에 1200만원 상당 물품 전달
  • 추석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및 사랑나눔 행사 기념사진. 사진=중기중앙회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중소기업중앙회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전통시장의 활력 회복과 사랑나눔 실천을 위해 나섰다.

중기중앙회와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은 서울 강서구 소재 까치산시장을 방문, ‘추석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및 사랑나눔 행사’를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경기침체로 힘들어 하는 전통시장의 활력회복과 어려운 처지의 지역이웃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전통시장에서 온누리상품권으로 물품을 구입하고 이를 지역 복지시설에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행사에선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의 후원물품까지 더해져 약1200만원 상당의 물품이 강서구 소재 인근 복지시설에 전달됐다. 이 물품은 노인·장애인·청소년 등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활용될 예정이다.

서석홍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 이사장은 "장보기 행사를 통해 국민들이 전통시장에 더 관심을 가지고 애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지역주민들이 마음 따뜻한 명절을 보내는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18:38:34 수정시간 : 2018/09/14 18:38:3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