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측 "가맹점 수익성 최우선 고려하고 있다"
  • 사진=BGF리테일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씨유) 점포를 열었다가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CU점포개설피해자임'이 가맹본부의 무분별한 출점 자제와 최처수익 보장을 요구했다.

이 단체는 12일 서울 강남구 BGF리테일 앞에서 'CU 불공정행위 신고 및 불합리 구조개선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BGF리테일이 허위 과장 매출액을 제시하면서 개점을 권유해 피해자를 양산하고 있다"며 "가맹계약 전 기간에 최저임금 수준의 실질적 최저수익을 보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들은 "임대료·인건비 등을 제하고 나면 사실상 적자인 상태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며 "점주는 어렵지만 본사는 상당한 수익을 내고 있다"고 본사를 비판했다.

업계에 따르면 2007년부터 2016년까지 10개년 동안 CU 가맹점 수는 3635개에서 1만746개로 3배가량 증가했다. 이에 본사 매출액도 3.2배, 영업이익은 6.2배 늘었으나 편의점주의 연평균 매출액은 19.64% 증가하는 데 그쳤다고 한다.

아울러 이들은 "계약 기간 내 폐점을 할 때 내야 하는 폐점 위약금을 철폐하고 24시간 영업 강제도 중단하라"라고 요구했다.

이에 BGF리테일 측은 가맹점의 수익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또 소통을 위한 채널로 CU가맹점주협의회와 본사 상생협력실이 있음에도 충분한 대화 노력 없이 이들이 시위에 나선 것에 대해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20:58:20 수정시간 : 2018/09/12 20:58:2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