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NH농협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NH농협은행은 국내 금융권 최초로 제작한 친환경 통장을 오는 30일부터 농협은행 전국 영업점에 공급한다고 29일 밝혔다.

NH농협은행에서 이번에 공급하는 친환경 통장은 예·적금 상품을 가입한 고객을 대상으로 하며, 향후 입출식통장 등 다른 상품에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FSC인증(국제친환경인증)을 받은 친환경 종이로 제작했으며 왕겨, 재생펄프 및 콩기름 등을 소재로 활용한 점이 특징이다. 현재 국내 친환경인증 마크 획득을 추진 중에 있다.

지금까지 NH농협은행은 상품 가입 시 통장을 발급하지 않을 경우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등 ESG 경영 실천에 발맞추어 종이통장 없는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다만, 디지털 금융거래가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 등 일부 고객들의 실물통장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남아있어, 이번 친환경 통장 제작을 통해 ESG 기반의 고객 중심 경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권준학 은행장은 “실물통장이 필요한 고객의 수요와 ESG경영 실천을 위해 친환경 통장을 제작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지역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NH농협은행은 ESG경영전략 수립 및 추진방향을 총괄하는 ESG추진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친환경기업에 대해 대출한도와 금리를 우대하는 NH친환경기업우대론과 NH농식품그린성장론 출시, 환경보호에 동참하면 금리를 우대하는 NH 내가Green초록세상 예·적금 출시 등 ESG경영 실천을 위한 각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9 14:50:21 수정시간 : 2021/11/29 14:5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