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자본 4140억원...RBC 200% 예상
  • 하나금융그룹 본사/제공=하나금융그룹
[데일리한국 박재찬 기자]하나생명이 1000억원을 증자해 장기 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내실을 다진다.

하나생명은 지난 25일 이사회를 통해 100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의했으며, 내달 중순경 주금납입과 증자등기를 마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나생명의 지난달 기준 자기자본은 3140억 원으로, 이번 증자가 마무리되면 4140억 원으로 늘어난다. 이로써 하나생명의 지급여력비율(RBC)은 2021년 10월말 기준 153%에서 200%로 오를 예정이다.

김인석 하나생명 사장은 “보험사 건전성 규제 강화 정책에 따른 선제적 대응으로 재무건전성 강화를 통해 ‘중장기 성장기반 확보’의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재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18:00:02 수정시간 : 2021/11/26 18:0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