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연금계좌이전 신청 가능 영향…머니무브 지속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KB증권은 개인고객의 연금 계좌 수가 지난해에 비해 6배 성장했다고 26일 밝혔다.

KB증권에 따르면 지난달 말까지 비대면으로 신규 개설된 연금 계좌는 4만6천여 계좌로 지난해 같은 기간 7천여개에서 급격하게 늘어났다. 이에 따라 KB증권의 개인고객의 연금 잔고는 67% 성장했다.

KB증권은 이같은 성장에 대해 비대면을 통해 24시간 365일 연금계좌이전 신청이 가능해지면서 머니무브가 시작됐다고 분석했다. 개인연금의 50% 이상이 타사 이전(계좌이체)을 통해서 유입되고 그중에서도 타 업권에서 이전해온 계좌가 80%를 차지하고 있으며 IRP 계좌도 30% 이상 타사 이전을 통해 유입됐다는 것이다. 이중 타 업권에서 이전해 온 계좌가 70%를 차지하고 있다고 KB증권은 설명했다.

최재영 KB증권 연금사업본부장은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체계적인 비대면 연금 상담을 위해 온라인 인프라, 1:1 비대면 상담 조직을 구축해 놓은 것이 비대면 계좌 성장에 주효했다"면서 "앞으로도 고객의 편안한 노후를 위해 최적화된 자산관리와 양질의 금융서비스를 안정적이고 편리하게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개인연금/IRP는 KB증권 전국 영업점과 MTS(M-able) 등을 통해 가입할 수 있으며 투자 결과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기타 상품 가입 등 자세한 사항은 가까운 KB증권 영업점, 홈페이지 및 고객센터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09:28:34 수정시간 : 2021/11/26 09:28: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