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회장직 유지 발판 삼아 3연임 도전도 가능
  •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2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을 마친 뒤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신한은행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 관여해 외부 청탁자와 은행 임원 등의 자녀들에게 채용 특혜를 줬다는 혐의로 기소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이에 따라 신한금융 회장직 유지를 발판 삼아 3연임 도전도 가능하게 됐다.

서울고등법원 형사6-3부는 22일 오후 2시 업무방해 및 남녀고용평등법 위반으로 기소된 조 회장 등 신한은행 인사담당자 7명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조 회장에게 1심 판결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

조 회장은 2015~2016년 신한은행장 재임 시절 청탁받은 지원자의 명단을 인사부에서 특별관리하고 154명의 채용 과정에 특혜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조 회장과 신한은행은 지난 2013년 상반기부터 2016년 하반기까지 외부청탁 지원자와 신한은행 최고 임원 및 부서장 자녀 명단을 특별관리하면서 서류·면접에 상관없이 은행장 의사결정에 따라 합격 여부를 결정하고 합격자의 남녀 성비를 인위적으로 조정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1심은 조 회장이 신한은행장으로 재임할 당시 특정 지원자의 지원 사실과 인적 관계를 인사부에 알려 채용업무를 방해한 혐의에 대해 일부 유죄 판단을 내리고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조 회장은 1심 재판 때 혐의를 부인했고,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2 14:40:15 수정시간 : 2021/11/22 15:0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