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하나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하나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확정기여형 퇴직연금(DC)과 개인형 퇴직연금(IRP) 가입자들이 상장지수펀드(ETF)에 투자할 수 있는 퇴직연금 ETF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그 동안 퇴직연금에서의 ETF 투자는 증권사에서만 가능했지만, 이번에 하나은행이 퇴직연금 ETF를 출시함으로써 은행에서도 퇴직연금 계좌를 통한 ETF 투자가 가능하게 됐다.

이로써 퇴직연금 자산의 다양한 포트폴리오 구성이 가능해졌다.

특히, 하나은행의 스마트폰뱅킹 대표 브랜드인 하나원큐 앱을 통해 퇴직연금 자산을 ETF, 예금, 펀드 등으로 손쉽게 리밸런싱(Rebalancing)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증권사와 동일하게 ETF 투자시 발생하는 추가 수수료도 없다.

하나은행은 연금자산관리 목표인 장기 수익률 개선을 위해 투자기간과 투자성향을 고려한 유형별 모델 포트폴리오 TDF, 로보어드바이저 ‘하이로보’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하나은행의 개인형 퇴직연금(IRP)은 은행권 최상위수준의 수익률을 시현하고 있다.

이외에도 하나은행 연금손님관리센터에서는 전화상담을 통해 제공하는 ‘세무상담 서비스’와 손님의 노후 자산관리를 위해 연금 전문가가 직접 찾아가는 ‘대면 컨설팅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이러한 다양한 채널을 통해 수익률 개선 등 퇴직연금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아 볼 수 있다.

김미숙 하나은행 연금사업단 단장은 “퇴직연금 ETF 출시를 통해 다양한 퇴직연금 포트폴리오 구성과 함께 수익률 관리도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2 10:08:22 수정시간 : 2021/11/22 10:0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