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열사 협력 모델 발굴, 법률 상담·컨설팅 등 지원
  • BNK부산은행이 22일(금), ‘BNK핀테크랩’ 4기를 최종 선발하고 화상 회의 프로그램인 ‘Zoom’을 통해 비대면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BNK부산은행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BNK부산은행은 BNK핀테크랩 4기를 최종 선발하고 비대면 출범식을 가졌다고 22일 밝혔다.

BNK핀테크랩은 지역 핀테크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상생할 수 있는 혁신 사업모델을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에 선발된 4기는 차별화된 비즈니스 모델과 기술력을 보유한 혁신 기업으로 BNK금융그룹 전 계열사 심사를 통해 선정됐다.

선정된 기업은 △하우트비즈랩 △피엘지 △인슈로보 △코코아비전 △더블유바바 등이다. 부산은행은 BNK핀테크랩을 통해 계열사와의 협력 모델을 발굴하고 법률 상담과 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1:1 맞춤형 멘토링 △투자유치를 위한 연계 지원 △사업 공간지원 등 여러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BNK부산은행 관계자는 "BNK핀테크랩은 핀테크 산업 육성을 통해 은행 디지털과 핀테크 스타트업이 함께 혁신 협업모델을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핀테크 스타트업과 긴밀한 소통, 교류를 통해 차별화된 금융 서비스를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2 16:46:33 수정시간 : 2021/10/22 16:4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