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업무협약식에서 박지환 하나은행 CIB그룹 부행장(사진 오른쪽)과 박찬재 두손컴퍼니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하나은행은 이커머스 전문 풀필먼트(Fulfillment) 서비스 솔루션 제공 업체 두손컴퍼니와 이커머스, D2C(Direct-to-Consumer) 시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다양한 제휴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하나은행은 두손컴퍼니의 풀필먼트 서비스를 이용하는 중소기업의 성장 지원을 위한 공급망 금융(Supply Chain Financing)과 해외 수출 지원을 위한 전문 외국환 서비스를 서비스형 뱅킹(BaaS, Banking as a Service) 방식으로 제공 예정이다.

타 플랫폼에 은행 서비스를 삽입시켜 편리한 금융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형 뱅킹은 최근 은행권의 새로운 협업 비즈니스 모델로 부상하고 있다.

또한 하나은행은 두손컴퍼니의 물류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물류비 정산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정산 자동화 솔루션을 제공하고, 물류센터 확장을 위한 자금조달 및 유동화 지원에도 나설 예정이다.

이외에도 풀필먼트 데이터 분석을 통한 맞춤형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4자 물류 풀필먼트’ 영역과 국내 온라인셀러의 해외진출을 돕는 G2C(Global to Consumer) 활성화를 위한 종합적인 업무 협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박지환 하나은행 CIB그룹 부행장은 “이커머스 시장에서 풀필먼트 서비스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커짐에 따라, 하나은행은 유통 방식의 혁신에 대비해 두손컴퍼니와 같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과의 협력 및 투자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두손컴퍼니는 중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이커머스 전문 풀필먼트 서비스 기업으로, 전체 직원의 30%를 취약계층으로 고용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0 08:50:37 수정시간 : 2021/10/20 08:5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