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미래에셋증권은 100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취득 예정 주식은 보통주 1000만주, 미래에셋증권2우B 300만주다. 각각 유통주식 수의 약 2.04%, 2.14%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이달 17일부터 12월 16일까지 3개월 이내에 장내에서 매수를 완료할 예정이다.

미래에셋증권은 이번 자사주 매입은 회사가 이미 발표한 2021∼2023년 주주환원정책의 일환으로 주주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17:11:40 수정시간 : 2021/09/16 17:1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