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사업자 CB 활용 등 협업 계획
  • 이날 우리카드 광화문 본사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김정기 우리카드 대표이사(오른쪽)와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공동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우리카드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우리카드는 한국신용데이터와 데이터 분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정기 우리카드 사장과 김동호 한국데이터 공동대표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개인사업자 신용평가(CB) 활용, 가맹점 데이터 분석 등 다방면의 제휴를 통한 시너지 창출을 함께 하기로 협의했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세밀한 데이터 활용 등을 통해 고객에게 더 편리한 상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100만개 이상의 사업자 경영을 관리하는 한국신용데이터와 가맹점 특화 상품을 출시, 개인사업자 CB 활용, 가맹점 데이터 분석 등 사업별로 다양한 방면의 제휴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신용데이터는 전국 100만 이상 사업자의 비즈니스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캐시노트, 비즈봇 등을 운영하고 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7:11:34 수정시간 : 2021/09/15 17:1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