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길종합사회복지관 소속의 사회복지사가 추석 명절을 맞아 15일 영등포구내 독거노인이 거주하는 가구를 방문해 수은이 후원한 송편이 든 도시락과 밀키트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영등포구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도시락과 농산물 등을 제공하는 ‘나눔 행사’를 펼쳤다고 15일 밝혔다.

수은은 이날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열매)를 통해 영등포구에 거주하는 독거노인 170여명 등 총 270가구에 송편 등이 담긴 도시락과 밀키트를 전달했다.

이번 후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수은 대신 신길종합사회복지관이 나서 해당 가구 문 앞에 배달한 후 전화로 연락해 수령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수은은 한가위 명절을 앞두고 ‘생산농가-취약계층 모두 만족’ 프로그램도 시행했다.

수은은 영등포사랑나눔푸드뱅크마켓에 농산물 구입비용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판로확보가 어려운 과일과 농산물을 확보해 영등포구내 취약계층에게 무료로 제공했다.

수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직접 대면하는 봉사활동을 하는 게 쉽지 않아 이번 명절엔 복지기관을 통한 간접적인 방식으로 나눔행사를 실시했다”면서 “이번 한가위 명절을 맞아 수은의 작은 선물이 사회복지 사각지대에 계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5:21:57 수정시간 : 2021/09/15 15:2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