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평점 90.8151…2025년까지 운용 예정
  • 사진=삼성자산운용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삼성자산운용은 25조원 규모의 자금을 운용하는 연기금투자풀 주간운용사에 6회 연속으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기획재정부, 조달청 등에 따르면 삼성자산운용은 지난 14일 진행된 주간운용사 선정절차에서 입찰가격점수 9.7173, 기술평가점수 81.0978로 종합평점 90.8151을 얻어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지난 2001년 도입된 제도에 처음 주간운용사로 선정된 이후 20여년 간 계속 주간사로 선정되면서 운용능력을 키운 결과라는 분석이다. 협상이 잘 마무리되면 오는 2025년 말까지 주간운용을 맡게 된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외부위탁운용사업은 현재 사업규모가 약 100조원에 이르고 향후 연기금뿐 아니라 대학 등 민간에서도 비중이 증가하면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사업분야"라면서 "삼성자산운용은 연기금 투자를 25조원 외에도 2회 연속 운용중인 산재기금 23조원 등 약 50조원의 자금을 운용하며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연기금투자풀제도는 소규모 연기금과 공공기관 자금운용의 전문성을 제고하기 위해 약 80여개 기관의 자금을 풀(pool)로 만들어 운용하는 제도다. 현재 운용규모는 약 35조원으로 이중 삼성자산운용이 약 25조원을 운용하고 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4:11:10 수정시간 : 2021/09/15 14: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