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시자 간격 1.5m 확보 등 지침 준수
  • 사진=한국예탁결제원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이하 예탁원)은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상향되면서 연기됐던 2021년 신입직원 공개채용을 오는 14일 필기시험을 시작으로 재개한다고 5일 밝혔다.

예탁원 관계자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연장됐고 코로나19 확산의 위험이 여전히 존재하지만 얼어붙은 채용시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업준비생의 입장을 고려할 때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판단 하에 채용 일정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험 응시자 간격을 1.5m 이상 확보하고 고사장 입실 전 발열 체크, 시험 전·후 시험장 전체 소독 등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시험 관리 지침을 철저히 준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예탁원은 필기시험을 비롯한 전체 채용일정과 세부사항을 응시자에게 개별 안내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13:58:40 수정시간 : 2021/08/05 13:5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