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데이터, AI신기술 결합…협력체계 확대 계획
  • 사진=NH투자증권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NH투자증권은 서울대학교 데이터 사이언스 대학원과 '주식 키워드 및 공급망 사슬 기반 주식 연관도 분석 연구'를 주제로 산학 공동연구를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공급망 사슬이란 기업 간 원재료, 중간재 등의 공급 네트워크 현황을 분석해 시각화 한 것이다. NH투자증권은 금융투자업계 최초로 공급망 사슬 데이터를 활용한 투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NH투자증권은 지난 23일 정영채 사장과 차상균 서울대 데이터 사이언스 대학원 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원격 화상 회의로 공동연구 착수 행사를 개최했다.

NH투자증권은 이번 산학 공동연구를 통해 국내 금융투자업권 최초로 기업간 공급망 사슬 데이터를 활용하고 데이터 결합을 통해 데이터와 AI기반의 투자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NH투자증권의 풍부한 금융 데이터와 서울대 데이터 사이언스 대학원의 AI 신기술을 적용한 신규 연구를 지속해서 수행해 금융 서비스 혁신을 위한 산학협력체계를 확대할 계획이다.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는 "방대한 데이터를 보유한 금융회사와 데이터 분석 기술을 보유한 연구기관이 협력해 금융 혁신을 함께 만들어갈 수 있는 우수사례를 만들 것"이라며 "모바일 플랫폼 우위를 통해 선도적인 플랫폼 플레이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7 13:29:24 수정시간 : 2021/07/27 13:2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