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사 최초…중소·영세 가맹점 금융지원 등 활용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우리카드는 미하 8000만불(약 914억원) 규모의 쇼군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여전사 최초의 ESG 쇼군본드이자, 금융권 최초 ESG 파생거래다.

쇼군본드란 외국기업이 일본에서 엔화가 아닌 다른 통화로 발행하는 채권이다. 우리카드가 이번에 발행한 채권은 2년 만기 미 달러화 표시로 발행됐으며 미쓰이스미토모은행(SMBC)에서 전액 인수했다. 조달된 자금은 중소·영세 가맹점의 금융지원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우리카드는 앞서 국제 ESG 인증기관인 서스테이널리틱스로부터 녹색채권원칙(GBP), 사회적채권원칙(SBP), 지속가능채권지침(SBG) 등 ESG채권관리체계 적격성 인증을 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중소·영세 가맹점의 자금 지원을 돕는 여전사 최초의 ESG 소셜본드 형태의 쇼군본드를 발행하고 금융권 최초 파생거래 계약을 체결했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적극적인 사회적 채권 발행을 통해 올해 상반기 발행된 ESG채권 금액만 총 7577억원으로 지난 한해 동안 발행된 1500억원을 크게 웃돈다"며 "향후에도 조달원 다변화를 지속 추진해 재무안전성을 제고하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자금 지원 활용에 활발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0:04:45 수정시간 : 2021/07/22 10:04: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