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NH농협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NH농협은행은 지난 21일 전 세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미화 6억달러 규모의 글로벌 소셜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채권은 3년, 5년 각각 3억 달러로 구성된 NH농협은행 최초 듀얼 트랜치(Dual-Tranche)로 발행됐다. 미국 3년물 국채금리에 0.55%포인트, 5년물 국채금리에 0.60%포인트를 가산한 수준인 0.926%(3년), 1.325%(5년)로 금리가 확정됐다. 이번에 발행한 채권의 신용등급은 A1(무디스), A+(S&P)를 부여받았다.

총 126개 이상의 기관이 참여해 발행금액인 6억 달러의 3.6배 수준인 22억 달러의 주문을 확보했다. 이 같은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에 따라 가산금리를 최초 제시 금리보다 각각 0.25%포인트, 0.30%포인트 축소할 수 있었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최근 수년간의 실적과 자산건전성, 자본적정성 등의 지속적인 개선으로 무디스 등급 전망이 안정적(Stable)에서 긍정적(Positive)으로 상향 조정되는 등 지속성장에 대한 신뢰를 얻었고 국내 유일의 농업정책 금융기관으로서의 중요성을 적극 홍보한 점이 해외투자자로부터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발행을 통해 조달된 자금은 사회취약계층과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지원 등 친환경·친사회적·지속가능 관리체계에 해당하는 사회문제 해결을 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발행 주관은 씨티, 크레딧 에그리꼴(Credit Agricole CIB), HSBC, 스탠다드 차티드(Standard Chartered), UBS에서 맡았으며, NH투자증권이 보조 주간사 역할을 수행했다.

투자자 구성은 지역별로는 아시아 54%, 미국 36%, 유럽 10%, 투자자 유형별로는 자산운용사 65%, 중앙은행 등 19%, 은행/기타 16%로 구성됐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09:50:23 수정시간 : 2021/07/22 10:03:0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