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 시점 중도해지 가능한 '자유반납형' 상품 선봬
[데일리한국 문병언 기자] 현대캐피탈이 리스업계 최초로 고객이 원하는 시점에 편리하게 중도해지가 가능한 ‘자동차리스 자유반납형’ 상품을 11일 선보였다.

‘자유반납형’ 상품은 고객의 월 리스료 부담은 덜어내고 일정 기간 이용 후 고객이 원하는 시기에 자유롭게 반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자동차리스나 장기렌터카 상품은 계약기간 중 고객들의 갑작스런 사유로 인해 차량을 반납해야 할 경우 높은 중도해지수수료(그랜저 3355만원 기준, 37개월차 중도상환수수료 약 700만원)를 부담하거나 계약 승계자를 고객이 직접 찾아야 하는 불편함이 따랐다.

현대캐피탈이 이번에 선보인 ‘자유반납형’ 상품은 60개월 고정형 상품으로 일반 자동차리스 상품 대비 낮은 월 납입료로 이용 가능해 고객 부담을 한층 경감시켰다. 계약기간 중 36개월만 이용하면 언제든 중도해지수수료 없이 계약을 종료할 수 있도록 해 고객의 불편함도 줄였다.

이 상품은 현대캐피탈 자동차리스의 장점을 모두 담았다. 차량 구입 시 소요되는 취득세와 자동차세 등을 분납할 수 있어 초기 목돈 부담을 덜어준다. 이와 함께 개인이 처리하기 번거로운 차량 등록 및 탁송을 비롯해 과태료와 범칙금 납부까지 현대캐피탈이 처리해준다.

특히, 개인사업자의 경우 자동차 리스 이용에 따른 지역건강보험료 절감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부가세 환급이 가능한 차종은 세금절감 효과도 누릴 수 있다.

기자소개 문병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09:03:40 수정시간 : 2021/06/11 09:03:4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