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 전경. 사진=신한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신한은행이 만 49세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에 나선다.

신한은행은 기민하고 역동적인 조직을 만들고 유연한 기업문화 정착을 위해 희망퇴직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희망퇴직 신청대상은 부지점장 이상 일반직 전직원과, 4급 이하 일반직, RS직, 무기계약인력, 관리지원계약인력 중 1972년 이전 출생하고 15년 이상 근속직원이 대상이다.

희망퇴직자에게는 연차와 직급에 따라 최대 36개월의 특별퇴직금이 지급되며 신청기간은 이날부터 14일까지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현장 직원들의 희망퇴직 대상 확대 의견이 지속돼 왔으며, 직원들의 니즈와 직원들의 안정적인 제2의 인생 지원을 위해 검토하게 됐다”며 “희망퇴직자에게 자녀학자금, 창업지원, 건강검진케어 등 다양한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0 19:40:53 수정시간 : 2021/06/10 19:40: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