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메시지 담아 장애인·복지시설 종사자 전달
  • 손태승(오른쪽)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최공열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상임대표에게 장애인 마스크 지원사업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우리금융지주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다중이용시설 집단감염 우려가 증가함에 따라 방역 취약계층에 마스크 18만장을 긴급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지난 4일 최공열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상임대표에게 이번 방역마스크 제작 지원을 위한 1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번 마스크 지원사업은 지역사회의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고, 코로나19에 노출된 취약계층의 안전을 우선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 지원이 시급한 장애인과 장애인 복지시설 종사자이며, 방역마스크에는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 메시지가 표기된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이번 마스크 지원사업을 통해 장애인 및 관련시설 종사자들의 감염을 예방하고,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하는데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취약계층 지원사업으로 ESG경영 실천에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지난해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아동 및 노인 복지시설에 1억원 상당의 감염예방키트를 전달했다.

또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에 따라 고위험군 아동 생활시설에 2억원 상당의 방역물품과 3억원 상당의 식료품도 지원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5 09:00:18 수정시간 : 2021/05/05 09:00: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