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오류동 역세권 주상복합, 코업시티 파크스위트 추진
[데일리한국 문병언 기자]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대전광역시에 1630억원 규모의 대형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8일 약 1103억원 규모의 대전 중구 오류동 주상복합건물 공사 수주에 성공했다.

또 같은 날 (유)은행길, 코업에이치엠, 아시아신탁과 525억원 규모 대전 코업시티 파크 스위트 호텔 건립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업 추진에 나섰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해양건설은 대전 지역에서만 1630억원 규모의 신규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

대전지역 첫 번째 프로젝트는 대전 중구 오류동 주상복합건물 건립 사업이다. 오류동 165-4번지 외 3필지에 지하 5층~지상 30층 주상복합건물을 건축하며 공동주택 133세대, 근린생활시설 등이 들어선다.

대전 지하철 1호선 서대전네거리역 도보 5분 거리 초역세권으로 단지 300M 내 홈플러스, 백화점, 영화관, 서대전공원, 야외공연장 등 쇼핑·문화시설이 갖춰져 상업·여가시설을 한꺼번에 누릴 수 있다.

대전 코업시티 파크 스위트 호텔 건립은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상품기획과 책임준공 보증을 책임지며, 아시아신탁이 부동산 신탁 연계 금융업무 지원을 맡는다. 레지던스 대표 브랜드인 코업호텔을 보유한 코업에이치엠이 브랜드 제공 및 각 분야 전문 클러스터를 통한 원스톱 시스템 구축을 담당한다.

코업 시티 파크 스위트 호텔은 대전 지하철 1호선 중앙로역 9번 출구 바로 앞 초역세권에 들어설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건설 관계자는 “올들어 4800억 해상풍력발전단지, 721억 시화 거북섬 생활형 숙박시설, 380억 주문진 공동주택, 1600억 대전 지역 공사까지 수주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아리울 풍력발전단지, 필리핀 보홀 복합레저타운 등 대형 공사의 추가 수주가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문병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9 10:02:18 수정시간 : 2021/03/09 10:02: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