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분기 가계대출 45조나 급증…주택담보대출 20.2조 늘어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지난해 4분기 가계 빚이 사상 처음 1700조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726조1000억원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3년 이래 가장 많았다.

특히 지난해 4분기(10∼12월) 동안 카드대금을 제외한 가계대출만 약 45조원이 불어났다. 이 역시 통계 작성 이래 가장 큰 분기 증가 폭이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사·대부업체·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 부채를 말한다.

4분기 가계신용은 3분기 말(1681조8000억원)보다 44조2000억원(2.6%) 늘었다. 이 증가 폭은 2016년 4분기(46조1000억원), 2020년 3분기(44조6000억원)에 이어 세번째 기록이다.

연간으로는 모두 125조8000억원의 가계신용이 증가했다. 2016년(139조4000억원) 이후 4년 만에 가장 많이 늘어났다.

가계신용 중 판매신용(카드대금)을 뺀 가계대출만 보면, 4분기 말 현재 잔액은 1630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역시 사상 최대 수준이고, 4분기 증가액(44조5000억원)도 2003년 통계가 시작된 이래 가장 많았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잔액 910조6000억원)은 4분기에만 20조2000억원 불어나 증가폭이 3분기(17조4000억원)보다 더 커졌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잔액 719조5000억원)도 4분기에 24조2000억원이나 뛰었다.

금융당국과 은행권의 신용대출 규제에도 불구하고 증가액은 3분기(22조3000억원)보다 늘었고,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많았다.

전반적으로 주담대와 기타대출 모두 증가폭이 확대되고 예금은행 및 비은행 예금취급기관 모두 증가 규모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대출 추이를 창구별로 보면 3분기 말과 비교해 예금은행에서 28조9000억원, 상호저축은행이나 신용협동조합 등 은행은 아니지만 예금을 취급하는 기관에서 6조6000억원, 보험회사 등 기타금융기관에서 8조9000억원의 대출이 늘었다.

4분기 판매신용 잔액은 95조9000억원으로, 신용카드사를 비롯한 여신전문회사를 중심으로 3분기보다 2000억원이 줄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5:10:05 수정시간 : 2021/02/23 15:46:1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