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병두 거래소 이사장. 사진=온라인 기자회견 캡처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대체거래소(ATS) 설립에 대해 긍정적이라는 뜻을 밝혔다.

손 이사장은 26일 취임 후 첫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ATS에 대한 기자의 질의에 "그동안 거래소가 계속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그럴 시기는 지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거래 대금이 급증하고 최근 금융투자협회 컨소시엄과 IT 전문회사 등에서 ATS 설립 움직임이 있다"며 "이런 것들이 활성화되면 거래 플랫폼 간 건전한 경쟁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ATS 설립이 구체화되면 거래소는 시장 감시와 서비스 안정을 위해 ATS와 긴밀하게 협의할 계획이다"라며 "대체거래가 나오면 건전한 경쟁이 될 수 있도록 거래소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비트코인 등 가산자산 관련한 상품 개발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손 이사장은 "가상자산이 제도권 자산으로 편입되지 않은 상황에서 파생상품 기초자산으로 고려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국내의 경우 금융당국은 가상자산을 제도화하지 않고 암호화폐공개(ICO)도 금지원칙을 유지하는 등의 방침을 명확히 한 상태"라고 전했다.

시장의 화두로 떠오른 공매도 재개에 대해선 "공매도에 대한 사전 점검과 사후 관리를 강화하고 시장 의견을 수렴해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을 게선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6 12:19:44 수정시간 : 2021/01/26 12:19:4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