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펀드 신규 설정액은 전년 대비 22.5% 늘어
  • 자료=한국예탁결제원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지난해 사모펀드 신규 설정액이 큰 폭으로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예탁원을 통한 사모펀드 신규 설정 규모가 58조6326억원으로 2019년(102조1440억원)보다 42.6% 감소했다고 18일 밝혔다.

신규 설정 펀드의 수도 2535개로 전년 대비 60.6% 줄었다.

2016년 이후 지속해서 증가세를 보인 사모펀드의 신규 설정 펀드의 수와 금액이 처음으로 전년보다 감소한 것이다. 예탁원 측은 일부 운용사의 사모펀드 부실 사태 등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반면 공모펀드 신규 설정액은 전년 대비 22.5% 늘어난 8조7694억원이었다. 펀드 수는 53.4% 증가한 1253개였다.

지난해 지급된 펀드 이익배당금은 22조2634억원으로 전년(19조1430억원)보다 16.3% 늘었다. 이중 공모펀드가 2조9496억원, 사모펀드가 19조3138억원을 지급해 각각 전년 대비 12.8%, 16.9% 증가했다.

배당금을 지급한 펀드 수는 공모펀드가 2155개, 사모펀드가 1만4478개로, 전년 대비 각각 10.2%, 11.2% 늘었다.

유형별로 보면 공모펀드의 경우 머니마켓펀드(MMF)의 이익배당금이 1조4181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사모펀드는 '부동산 및 특별자산' 펀드가 9조693억원으로 지급 규모가 가장 컸다.

지난해 이익배당금 중 펀드에 재투자된 금액은 전체 배당금의 45.3% 규모인 10조766억원이었다. 재투자 금액은 공모펀드가 2조4102억원, 사모펀드가 7조6664억원으로 재투자율은 각각 81.7%, 39.7%였다.

예탁원은 "사모펀드가 금전 지급 방식의 이익 배당을 선호하면서 사모펀드 재투자율이 공모펀드에 비해 낮게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8 10:39:50 수정시간 : 2021/01/18 10:39:5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