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우리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에도 주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선한 활동을 나누는 소상공인을 발굴해 지원하는 ‘우리동네 善(선)한가게’ 사업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우리금융은 사업 참여 신청을 한 소상공인들의 나눔, 기부, 봉사활동 등 선한 영향력 실천 사례를 바탕으로 총 100개 업체를 선발해 오는 3월부터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내용은 업체당 최대 100만원 생활자금과 가게 홍보 이미지 광고 제작 및 우리은행 영업점과 WON뱅킹 앱을 통한 홍보, 우리카드 오픈마켓 위비마켓 입점을 통한 상품판매 등이다.

접수는 이날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우리동네 善한 가게’ 홈페이지에서 받는다.

사업 참가자는 지난해 12월 우리은행 영업점이 추천한 영업점 인근 선한 소상공인들과 함께 심사를 거쳐 2월 중에 최종 선발된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8 10:02:00 수정시간 : 2021/01/18 10:02:0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