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문병언 기자]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올해 7월 통합 ‘신한라이프’ 첫 출발을 앞두고 2021년 신한라이프 공채 1기를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공개채용은 공정한 인사채용을 위해 연령, 출신학교, 성별 등을 고려하지 않는 블라인드 방식으로 운영된다. 채용은 신한라이프 출범시기인 7월 선발 예정이며, 인원은 두 자릿수 규모다.

지원자격은 대학 졸업자 또는 졸업 예정자다. 서류전형에서 공통직무는 △디지털(ICT) 관련 대외 공모전 수상자 △디지털(ICT) 관련 교육(연수) 이수자를 우대하고, IT직무는 IT관련 자격증 보유자를 우대해서 선발한다.

채용 절차는 4월 1일 모집공고를 시작으로 서류전형→필기전형→실무면접→최종면접 순으로 진행되며 코로나 확산 상황에 따라 채용과정은 온라인으로 진행될 수 있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지난 12월 23일 양사 주주총회 결의를 통해 신한라이프 합병에 대한 공식적인 내부 절차와 통합법인의 대표이사 선임을 마무리 했다. 이번에 채용하는 신입사원은 통합 이후 신한라이프를 이끌어 나갈 미래의 주역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기업들이 채용규모를 축소하는 추세이나, 신한라이프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공개채용을 실시한다”며 “신한라이프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신입사원 모집에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문병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8 09:12:27 수정시간 : 2021/01/18 09:12:2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