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문병언 기자] 셀리버리가 2021년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JPMHC)에서 자가면역질환 소리아시스(건선) 치료제 iCP-NI의 최근 연구결과를 글로벌 제약사들에게 14일 발표했다.

iCP-NI는 이미 내재면역제어 코로나19 면역치료제로 개발돼 미국 임상시험을 앞두고 있는 강력한 항염증 면역치료 신약이다.

자가면역질환은 자기 몸의 특정 세포 및 조직을 외부 침입인자로 잘못 인식해 면역세포들과 이들이 분비하는 염증성 싸이토카인들이 몸을 공격해 심각한 염증을 유발한다.

이 때 iCP-NI는 과도하게 분비된 염증성 싸이토카인 및 케모카인을 제어해 염증을 낮추고 세포 및 조직을 보호함으로써 자가면역질환 치료를 가능케 약물 디자인된 바이오 신약이다.

건선으로 알려진 자가면역질환 소리아시스는 면역세포 중 T세포가 비정상적으로 활성화되고, 여러 염증 유발물질이 분비돼 피부 각질세포의 과도한 증식을 유발함으로써 발병하며, 아직까지 치료제가 없다.

셀리버리측은 “소리아시스 질환모델의 피부조직에서 iCP-NI는 염증유도 면역세포의 피부조직 침투를 80% 억제시켰고, 심각한 염증유발 사이토카인인 티엔에프-알파(TNF-α), 인터루킨-22(IL-22)를 각각 66%와 90% 감소시켰다"고 말했다.

또 “지속적인 염증반응에 의해 딱딱하게 경화되고 불규칙하게 절편돼 두꺼워진 피부표피와 진피의 두께가 각각 82%, 85% 감소해 피부조직이 복원되고, 면역 이상반응으로 촉발된 염증면역세포인 호중성 과립구의 염증조직 침윤을 억제시켰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문병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5:13:14 수정시간 : 2021/01/14 15:13:1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