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하나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하나은행은 연말정산 시즌을 맞아 대표적인 연말정산 상품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개인형 퇴직연금 IRP로 연금 새로고침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오는 12월18일까지 개인 퇴직연금(IRP) 신규 가입금액 30만원 이상 손님, 타 금융기관에서 하나은행 개인형 퇴직연금(IRP) 계좌로 이전한 손님, 자기부담금과 퇴직금을 입금한 손님에게 현금처럼 쓸 수 있는 하나머니를 1인당 최대 2만5000머니를 한도 소진 시까지 지급한다.

개인형 퇴직연금(IRP)는 연금준비와 함께 가입자 부담금에 대해 연간 최대 700만원, 16.5%의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어, 연말정산과 노후준비 수단으로 가장 인기가 높은 연말정산 대표 상품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만 50세 이상 손님의 세액공제 한도가 최대 900만원으로 확대돼 연간 최대 148만5000원의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번 IRP로 연금 새로고침 이벤트는 선착순 마감으로 진행하며, 하나머니 한도 소진 시 조기종료될 수 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2 09:19:28 수정시간 : 2020/12/02 09:19:2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