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을지로 파인에비뉴 신한카드 본사 사옥 전경. 사진=신한카드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금융감독원은 신한카드 전 직원이 법인카드로 14억원을 무단사용한 사건과 관련해 신한카드에 '경영유의' 조치를 내렸다.

1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달 26일 신한카드에 '경영유의' 조치를 통보했다.

금감원은 “신한카드는 전 직원 A씨가 자사 명의 법인카드를 무단사용 했음에도 장기간 이를 인지하지 못해 손실이 발생하는 등 자사 명의 법인카드에 대한 적절한 관리 및 통제가 이뤄지지 않은 사실이 있다”며 “앞으로 유사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자사 명의 법인카드에 대한 내부통제 절차를 강화해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신한카드 신용관리본부 소속 대리급 직원이었던 A씨는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구매해 이를 현금으로 바꾸거나 카드 포인트를 개인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한카드는 지난해 사내 감사를 통해 A씨를 적발한 뒤 해고 조치했다. A씨는 재판에 넘겨져 징역 4년의 실형이 확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은 유사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신한카드에 △ 신규 자사 명의 법인카드 발급 즉시 전산시스템에 등록하고 주기적으로 미등록 카드 보유여부를 확인해 사용중지토록 하는 등 관련 업무절차 및 전산시스템 개선하도록 주문했다.

또, 자사 명의 법인카드 사용 금액은 배정예산 내 경비 대체방식으로만 결제 가능토록 제한하고 자사 명의 법인카드 사용에 따른 적립 포인트 관리기준을 마련하는 등 조치를 하도록 권고했다.

금감원은 법인카드 관리에 대한 내부통제 강화와 함께 △신규 마케팅 서비스 도입·운영 관리 강화 △유료 부가상품 판매대행 절차 등 보완 필요 △유료 부가상품 판매대행 절차 등 보완 필요 △고문제도 운영의 투명성 제고 △데이터센터 시설 운영 관리 대책 마련 필요 등을 신한카드 지적사항에 담았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1 13:42:28 수정시간 : 2020/12/01 13:44:4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