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삼성자산운용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삼성자산운용은 '삼성 한국형TDF(타깃데이트펀드) 2045'의 수익률이 설정 후 처음으로 40%를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2016년 4월 출시한 삼성 한국형TDF 시리즈는 은퇴 시점에 따라 2015, 2020, 2025, 2030, 2035, 2040, 2045, 2050, 2055 펀드 등 총 9개 펀드로 구성돼 있다.

예를 들어 2025펀드는 은퇴 시점이 2025년이 되는 50대 이상, 2045펀드는 2045년에 퇴직이 예상되는 20~30대 투자자가 선택하면 된다.

펀드는 설정 후 꾸준한 수익률을 보였다. 특히, 주식 비중이 가장 높은 2045 펀드는 설정 후 수익률이 40.29%, 최근 6개월 15.46%의 성과를 거뒀다. 2045 펀드뿐 아니라 2040 펀드와 2035 펀드도 각각 38.25%, 36.45%의 높은 누적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국내 TDF 시장은 3조9477억원 규모로 이 중 삼성 한국형TDF 시리즈가 1조1794억원으로 29.9%를 점유하고 있다.

삼성 한국형TDF는 미국 캐피탈그룹의 16개 펀드에 분산투자한다. 미국과 유럽, 이머징 마켓 등 전세계 90여개국, 2400여개 글로벌 주식과 채권에 투자하기 때문에 연금투자 상품으로서의 낮은 변동성을 유지한 채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할 수 있다는 것이 펀드 관계자의 설명이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1 13:35:18 수정시간 : 2020/12/01 13:35:1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