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B국민 EVO 티타늄 카드’. 사진=KB국민카드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KB국민카드는 고객들이 일상 생활 속에서 카드 이용을 통해 친환경 소비에 동참하고 환경 단체에 기부도 가능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특화 상품 ‘KB국민 EVO 티타늄 카드’를 선보였다고 30일 밝혔다.

이 카드는 카드 소비와 환경·사회적 책임을 연계한 서비스에 초첨을 맞춰 최근 차세대 이동 수단으로 주목받는 전기차와 수소차 관련 혜택 등 주요 친환경 업종 이용 시 포인트 적립 혜택이 제공되고 카드 이용을 통해 적립되는 포인트로 환경 공익 재단인 ‘환경재단’에 기부도 가능하다.

또 플라스틱 실물 카드 없이 모바일카드로 발급 받으면 매월 포인트가 추가 적립되는 것은 물론 카드 자재도 ‘나무 시트’와 제작 과정에서 기존 플라스틱 대비 탄소 배출량이 적은 바이오 플라스틱 ‘에코젠 시트’ 등 친환경 소재를 활용하고 카드 플레이트에 ‘항균 필름’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 카드의 전월 이용실적이 50만원 이상이면 전기차 충전소와 수소차 충전소 이용금액의 50%가 포인트로 적립된다.

포인트 적립은 전월 이용실적이 △50만원 이상이면 월 최대 1만 점 △100만원 이상이면 월 최대 2만 점 △150만원 이상이면 월 최대 3만 점까지 가능하다.

이 카드로 올가홀푸드, 바이올가, 초록마을 등 친환경 식품 전문 브랜드와 SSG닷컴, 쿠팡 등 친환경 포장 배송 쇼핑몰에서 건당 1만원 이상 결제 시 이용금액의 5%가 포인트로 쌓인다.

포인트는 전월 이용실적이 △50만원 이상이면 각각 월 최대 5000점 △100만원 이상이면 각각 월 최대 7000점 △150만원 이상이면 각각 월 최대 1만점까지 적립된다.

또 플라스틱 실물 카드가 없는 모바일 단독카드로 발급 받고 전월 이용실적이 50만원 이상이면 매월 포인트 1000점이 적립된다.

이 카드는 카드 이용 시 적립되는 포인트로 친환경을 위한 나눔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기부 프로그램도 담고있다.

고객이 카드 이용금액에 따라 적립되는 포인트 중 최대 10%까지 사전에 설정한 기부율에 따라 ‘기부포인트’를 적립하면 KB국민카드는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고객이 기부 목적으로 쌓은 포인트 만큼 ‘기부포인트’를 제공한다.

고객이 적립한 ‘기부포인트’와 KB국민카드가 추가 제공한 ‘기부포인트’는 고객 명의로 ‘환경재단’에 전달돼 기후와 환경 문제 해결 등 친환경을 위한 공익 활동에 사용된다.

기부율은 △0% △1% △3% △5% △10% 등 5개 유형 중 1개를 고객이 선택할 수 있으며 매월 희망하는 수준으로 변경도 가능하다.

또 이 카드의 전월 이용실적이 30만원 이상이면 △인천공항 라운지(연 2회) △인천공항과 국내 주요 호텔 발레파킹 서비스(각각 월 3회, 연 12회)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 카드의 연회비는 모바일 단독카드로 발급 시 2만4000원이며 플라스틱 실물카드 발급 시에는 3만원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에 선보인 상품은 지속 가능한 기업을 위한 화두이자 사회적 관심과 중요성도 높은 ‘ESG’와 관련해 카드 혜택은 물론 카드 자재에 이르는 상품 관련 모든 부분을 ‘ESG’에 집중해 고객들이 일상 생활 속에서 카드 소비를 통해 쉽고 자연스럽게 친환경과 나눔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30 10:35:54 수정시간 : 2020/11/30 10:35:5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