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이 588조7000억원으로 10대 그룹 시총의 절반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코스피 지수가 역대 최고치를 새로 쓰며 '2600 시대'를 열었다. 10대 그룹 상장 계열사의 전체 시가총액(보통주 기준)도 1000조를 넘어섰다.

2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 10대 그룹 102개 상장 계열사의 전체 시가총액은 1069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874조3000억원보다 22.3% 증가한 수치다.

시총이 100조원을 넘는 그룹도 지난해 말삼성과 SK 두 곳에서 LG와 현대차까지 4곳으로 늘어났다.

그룹사 시총 순위에서는 삼성그룹이 588조7000억원으로 10대 그룹 전체 시총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SK그룹(151조9000억원)이 뒤를 이었고, LG 그룹(122조원), 현대차 그룹(107조5000억원) 순이었다.

작년 말보다 몸집이 가장 많이 불어난 그룹은 LG였다. LG는 지난해 말 84조4000억원에서 122조원으로 시총이 44.5% 증가했다. LG화학이 지난해 말 22조4천억원에서 52조8000억원으로 약 30조원(135.5%)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10개 그룹 중 3개 그룹은 경기 침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오히려 줄어들었다.

현대중공업의 시총은 작년 말보다 14.8% 줄어들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GS는 13.5% 줄어들었고, 신세계 역시 3.5% 감소했다.

10대 그룹 시가총액이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한 국내 주식시장 전체 시총(2130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절반가량(50.2%)으로 집계됐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5 09:54:44 수정시간 : 2020/11/25 09:54:4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