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1500억원 규모 '소셜 본드' 발행…중소 가맹점 지원
  • 롯데카드 광화문 신사옥 전경. 사진=롯데카드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카드사들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올해 들어 환경·사회적책임·기업 지배구조(ESG) 채권을 잇따라 발행하고 있다.

ESG채권은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늘고 있어 낮은 금리에도 흥행 가능성이 높은 데다 대외적으로 사회적 책임 경영도 부각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카드사의 주목을 받고 있다.

롯데카드는 23일 영세·중소 가맹점 금융 지원을 목적으로 1500억원 규모의 ‘소셜 본드’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소셜 본드는 사회적 취약 계층 지원, 일자리 창출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발행하는 특수목적채권으로 ESG채권의 한 종류다.

NH투자증권이 주관해 공모 방식으로 발행되는 이번 채권은 3년3개월 만기 600억원, 4년 만기 200억원, 5년 만기 700억원이다.

롯데카드는 이번 ESG채권 발행을 위해 한국신용평가의 ‘ESG 금융 인증 평가’를 받았다. 인증 평가를 통해 최상위 등급인 ‘SB1’을 부여 받았다.

롯데카드는 조달한 자금을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영세·중소 가맹점의 카드결제대금 조기 지급 등에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MBK 파트너스의 인수 이후 영세·중소 가맹점주를 돕기 위해 첫 ESG채권을 소셜 본드로 발행했다”며 “이번 발행을 시작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과 동반 성장을 통해 상생의 가치를 창출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카드도 지난달 5년 만기 4억달러(약 4590억원)의 소셜 본드를 발행했다. 외화로 ESG 채권을 발행한 것은 국내 카드사중에는 신한카드가 처음이다.

청약은 공모 방식으로 진행됐다. 신한카드는 조달된 자금을 코로나19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을 지원하는데 사용하고 있다.

KB국민카드도 지난 6월 1000억원의 ESG채권을 발행한 데 이어 지난달 추가로 1500억원을 발행했다. 발행 목적은 중소 가맹점에 대한 금융 지원이다.

현대카드는 지난 9월 친환경 차량의 금융서비스 지원을 위해 총 4500억원 규모의 그린본드를 발행했다. 모집은 국내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그린본드는 환경 개선과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 등 친환경 사업에 쓰이는 자금을 조달하는 목적으로 발행하는 채권이다.

카드사들이 올해 들어 잇따라 ESG 채권을 발행하는 이유는 기관의 투자 수요가 커졌기 때문이다. 수요가 커지면서 상대적으로 조달금리에 대한 부담 크지 않다.

일례로 신한카드가 지난달 발행한 외화 소셜본드에는 모집금액보다 약 3.8배에 이르는 15억달러 이상의 주문이 몰리면서 최초 제시한 가산금리보다 0.325%포인트 낮은 1.075%로 금리가 최종 결정됐다. 원화로 환산시 총 조달비용은 1.2% 중반대로, 국내 카드채 2년물에 준하는 낮은 수준이다.

ESG채권은 또, 조달금리를 낮출 수 있을 뿐 아니라 환경·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기업이라는 평판을 얻을 수 있는 이점도 있다.

전업카드사 한 관계자는 “ESG채권 발행은 ESG경영활동과 맞물려 금융권에 전체적으로 이어지는 추세”라며 “긍정적인 면이 많아 ESG채권 발행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17:20:45 수정시간 : 2020/11/23 17:20:4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