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23일 코스피 지수가 2600선을 돌파하면서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 기록을 세웠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9.09포인트(1.92%) 오른 2602.59에 장을 마쳤다. 이날 지수는 장중 2605.58까지 치솟기도 했다. 지난 2018년 1월 29일 종가 기준 최고치인 2598.19를 2년 10개월 만에 넘어섰다. 당시 장중 최고 기록은 2607.10을 기록했다.

코스피 시장에서 외국인은 홀로 9832억원을 사들이면서 지수를 끌어올렸다. 반면 개인은 8739억원, 기관은 594억원을 팔아치웠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종목은 모두 상승 마감했다. 그 중 삼성전자와 삼성전자우가 4%대 오름폭으로 강세를 보였다. SK하이닉스, LG화학가 3%대, 삼성SDI가 2%대 상승했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11포인트(0.36%) 오른 873.29에 마감했다.

코스닥 시장에서 개인은 홀로 1324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19억원, 667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10종목은 3종목을 제외한 7종목이 상승 마감했다. 셀트리온제약이 3%대로 강세를 보였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카카오게임즈 등도 1%대 올랐다. 반면 알테오젠(-1.00%), 에코프로비엠(-0.40%), CJ ENM(0.22%)은 하락 마감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15:56:02 수정시간 : 2020/11/23 15:56:0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