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K금융그룹의 계열사인 OK저축은행(대표 정길호)은 지난 2018년 11월에 선보인 퇴직연금 정기예금이 출시 2년 만에 누적 판매 금액 2조 원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사진=OK저축은행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OK금융그룹의 계열사인 OK저축은행은 지난 2018년 11월에 선보인 퇴직연금 정기예금이 출시 2년 만에 누적 판매 금액 2조원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퇴직연금 정기예금은 퇴직연금 가입 기업 및 근로자를 대상으로 판매되는 확정금리 제공 예금이다. OK저축은행은 △은행 △증권사 △보험사 등 28개 금융사를 통해 △DB형 △DC·IRP형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가입 금액은 개인 최대 5000만원, 법인 최대 30억원까지다.

특히 DB형의 경우 누적 판매 금액 4000억원을 달성하며 업계 최상위권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OK저축은행 관계자는 “개인 상품을 직접 선택하는 DC·IRP형과 달리, DB형의 경우 기업이 근로자를 대신해 상품을 결정하기 때문에 운영기관 선택에 있어 기업들이 매우 보수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면서 “일부 금융지주계열 저축은행을 제외하곤, 기업이 저축은행 상품을 선택하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때문에 비금융지주계열 저축은행인 당사 상품의 누적 판매 금액이 4000억원을 달성했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OK저축은행은 이러한 당사 퇴직연금 상품의 성공 요인으로 △매력적인 금리 △불이익 없는 중도해지 혜택 △당사 인지도 향상 등을 꼽고 있다.

이달 기준 OK저축은행 퇴직연금 정기예금 금리는 △DB형 2.2%(1년·세전) △DC·IRP형 2.0%(1년·세전)다. 이는 평균 1%대의 1금융권 상품 대비 높은 수치다. 여기에 퇴직 등 고객의 불가피한 사유로 중도해지를 할 경우에도, 약정 이율을 보장하는 특별중도해지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이외에도 OK저축은행 및 OK금융그룹 차원의 전사적 사회공헌활동 및 각종 스포츠 행사 개최 등을 통한 고객 인지도 향상도 실적 향상에 기여한 것으로 OK저축은행 측은 분석하고 있다.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는 “퇴직연금 정기예금은 은퇴 후 제2의 인생을 준비하기 위한 효과적인 수단”이라며 “지금까지 고객님들로부터 받은 많은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앞으로도 합리적인 수익률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OK저축은행 퇴직연금 정기예금 상품은 출시 후 지난해 1월 업계 최초 잔액 2000억원 돌파를 기록했으며, 이후 올 2월 잔액 1조원을 달성하는 등 지속적인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09:01:54 수정시간 : 2020/11/23 09:01:5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