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헌 금감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삼성생명이 최근 ‘암 보험금 분쟁’에서 대법원 승소한 것과 관련해 “대법원 승소가 종합검사 제재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원장은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삼성생명에 대한 암 보험금 관련 최근 대법원 판결이 금감원 종합검사 징계의 연관성이 있는지’를 묻는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지난달 대법원은 '보험사에 대응하는 암환우 모임(보암모)' 공동대표인 이모씨가 제기한 암 입원비 지급 청구 상고 소송에서 심리불속행 기각 결정을 내리며 사실상 삼성생명의 손을 들어줬다.

윤 원장은 “판결이 건별로 달라서 영향이 없을 것”이라며 “종합검사는 이제부터 제재절차를 밟게 될 것으로 보는데 제 예상으로는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3 17:33:10 수정시간 : 2020/10/23 17:37:21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