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일 미얀마 양곤 ‘7번 학교’에서 열린‘교통안전 우산과 사랑의 티셔츠 전달식’에서 이익수 KB국민카드 미얀마 양곤 대표 사무소장(왼쪽)이 도 흘라라(DAW HLA HLA) ‘7번 학교’교무 교사에게 기부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KB국민카드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KB국민카드가 캄보디아에 이어 미얀마와 인도네시아에서도 현지화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며 본격적인 글로벌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나섰다.

KB국민카드는 지난 22일 미얀마 양곤에서 현지 저소득 가정 어린이들의 비오는 날 안전한 등하교를 위한 ‘안전 우산’560개와‘사랑의 티셔츠’ 1260벌을 전달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전달된 ‘안전 우산’과 ‘사랑의 티셔츠’는 ‘코로나19’상황을 고려해 KB국민카드 임직원들이 집에서 키트(KIT)를 조립하는 ‘언택트 재능 기부’ 방식으로 만들었다.

같은 날 KB국민카드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외곽에 위치한‘반타르 게방(Bantar Gebang)’에서 지역 저소득 가정 어린이들이 필요한 학용품과 각종 생활 용품을 담은‘나눔상자’ 450개를 전달했다.

이날 전달된 ‘나눔상자’는 KB국민카드 임직원과 고객들이 기증한 △의류(티셔츠·바지·점포 등) △학용품(연필·지우개·공책·가방 등) △영문도서 △장난감 △위생용품(비누·치약 등) 등을 모아 제작됐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 물품 지원이 미얀마와 인도네시아 어린이들의 안전한 학교 생활과 일상 생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KB국민카드가 진출한 국가를 중심으로 해외에서도 나눔의 손길이 필요한 소외 계층을 위한 차별화되고 현지화된 ‘ESG 경영’활동을 계속해서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KB국민카드는 지난 2017년 미얀마 양곤에 현지 대표 사무소를 설립해 법인 전환 등 본격적인 시장 진출을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또, 인도네시아의 경우 자동차·오토바이·내구재 할부금융 사업 등을 영위하는 현지 여신금융전문회사 ‘KB 파이낸시아 멀티 파이낸스(KB Finansia Multi Finance)’를 지난 8월 자회사로 편입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3 16:32:24 수정시간 : 2020/10/23 16:32:2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