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금융감독원이 라임자산운용에 대해 결국 '등록 취소'를 결정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이날 오후 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금융회사에 대한 제재 중 최고 수위인 ‘등록 취소’를 결정했다.

금감원은 라임자산운용의 위법성 등을 고려할 때 이같은 결정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구속 상태인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와 이종필 전 부사장 등 라임자산운용의 핵심인력에 대해서는 '해임 요구'가 이뤄졌다.

이날 결정된 제재안은 증권선물위원회와 금융위원회 정례회의를 거쳐 이르면 다음달 최종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0 20:42:03 수정시간 : 2020/10/20 20:42:0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