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유동수 의원실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지난 2011년 저축은행 부실 사태를 불러왔던 저축은행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잔액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칫 부동산 가격이 하락할 경우 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예금보험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저축은행의 부동산PF 대출 잔액은 올해 상반기 말 6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말과 비교해 2000억원 증가했다.

2018년 말(5조2000억원)과 비교하면 1조3000억원 증가한 것이며, 저축은행 사태 직후였던 2011년 말(4조3000억원)과 비교하면 2조2000억원 늘어난 수준이다.

유 의원은 “부동산 PF 대출은 부동산 프로젝트를 담보로 장기간 대출을 해주는 것으로 부동산 시장이 호황일 때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부동산 시장이 침체되면 부실 위험이 커지게 된다”면서 “정부가 집값 안정화를 위해 각종 부동산 대책을 내놓고 있어 향후 부동산 시장이 침체 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2011년 저축은행 사태 이후 파산한 저축은행PF에 대한 조속한 매각도 주문했다. 예보의 파산 저축은행 부동산PF 사업장 중 120개(일부 매각 46개 포함, 4246억원 규모)는 아직 매각되지 않아 자금을 회수하지 못한 상태다.

유 의원은 “예보는 11년 이후 부실저축은행 정리를 위해 투입된 자금의 신속한 회수를 위해 파산재단 자산의 관리·회수업무를 하고 있다”면서 “예보는 부동산 PF 120개를 포함한 미매각 자산 150건에 대한 매각을 조속히 마무리해 자산 회수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0 13:44:55 수정시간 : 2020/10/20 13:44:5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