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패널-유관 부서’ 매칭 통해 실효성↑…금융소비자보호도 ‘앞장’
  • 지난 14일 서울 남대문로에 위치한 OK저축은행 본사에서 열린 ‘3기 고객 패널 발대식’에서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이사(두 번째 줄 왼쪽 세 번째) 및 관계자, 고객 패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OK저축은행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OK금융그룹의 계열사인 OK저축은행이 ‘고객 참여 경영’의 일환으로 ‘고객 패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고객 관점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패널 활동 전 과정을 ‘언택트(Untact)’ 형태로 진행한다. OK저축은행은 고객 패널 제도 운영을 발판으로 금융소비자의 요구 사항을 경영 전반에 반영,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고객 만족’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OK저축은행은 지난 14일 서울 남대문로에 위치한 OK저축은행 본사에서 ‘2020년 제3기 고객 패널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발대식은 △위촉장 수여 △환영사 △오리엔테이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3기 패널 운영은 이날 개최된 발대식을 비롯, 향후 간담회 및 발표회 등 모든 과정을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온라인 화상회의 프로그램 줌(Zoom)을 활용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고객 패널 제도는 갈 수록 높아지고 있는 금융소비자의 ‘니즈(Needs)’를 발굴하고, 이를 경영 활동에 반영코자 마련됐다. 특히 코로나19 시국 속에서도 고객과 ‘언택트’로 ‘온택트(Ontact)’하며 의견 및 제안을 지속 청취, ‘고객 참여 경영’을 구현하겠다는 게 OK저축은행 측의 설명이다.

OK저축은행은 지난 2017년부터 고객 패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선발된 패널은 기존 1·2기 패널 중 활동 성적이 우수했던 인원을 선발해 구성했다. 지난 고객 패널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3기 패널 활동을 개선·운영하겠다는 계획이다.

올해는 고객 패널의 활동 영역을 △모바일뱅킹 △상품·서비스 마케팅 △금융소비자보호 등 3개의 테마로 세분화했다. 또한 고객 패널과 유관 부서를 매칭하는 방식을 활용, 유관 부서가 직접 패널 의견에 대한 실효성을 검토해 성과를 더욱 향상시키겠다는 게 OK저축은행 측의 설명이다.

특히 OK저축은행은 ‘금융거래 증가에 따른 파급력 확대’ 및 ‘비대면 채널 확산’이라는 이면에 숨겨진 보이스피싱(Voice Phishing) 등의 부작용을 예방코자 금융소비자보호 분야를 중점적으로 점검·개선할 방침이다.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이사는 환영사를 통해 “금융 트렌드 변화 및 언택트 시대의 도래에 발맞춰 모바일 플랫폼을 개발했으나 많은 경쟁사들 또한 앞다퉈 선보이는 등 모바일 플랫폼 선점을 위한 경쟁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면서 “당사가 고객에게 선택 받기 위해선 결국 그들의 관점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이 당사의 서비스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금융소비자보호 분야의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0 09:16:10 수정시간 : 2020/10/20 09:16:1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