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이 19일 여권 관계자들과 같은 이름이 적힌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 명단을 공개했다.

이에 판매사인 NH 투자증권 측은 정치권에 명단을 공개한 적이 없으며 지명된 여권 인사 중 동명이인이 포함됐다고 해명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 법사위의 서울고검 등 국감에서 김영호 김경협 김진표 김수현 박수현 이호철 진영 등 '정부·여당 인사가 포함된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라는 명단을 공개했다.

유 의원은 "확인을 해 보니 민주당·청와대 관계자의 이름이 여럿 나온다"고 말했다.

이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동명이인일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 동명이인인지 확인했느냐"고 물었다.

이 지검장이 "문건 수사가 진행중이다"고만 답하자 유 의원은 "확인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저는 수사 의지가 없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NH투자증권은 고객명단을 언론이나 정치권에 제공한 적이 없다면서 "김진표, 박수현은 내부확인 결과, 인적사항(성별/연령)이 다른 일반 고객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도 반발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공개된 인물 대부분이 동명이인으로 확인됐다"며 "간단한 확인절차도 거치지 않고 가짜뉴스를 만들어 배포한 것으로 국회의원 자질이 의심스러울 만큼 무책임한 정치"라고 밝혔다.

홍정민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동명이인이 아니라 본인임을 암시하려는 의도의 망신주기 목적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며 "민주당 의원들도 많이 투자했다고 오해를 유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사자인 민주당 김진표 의원과 김영호 의원 측은 "명단에 동명이인이 있을 뿐"이라고 밝혔고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도 "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해당 명단에 거론된 이들 가운데 민주당 김경협 의원은 "지난해 1월 증권사 담당 직원의 권유로 8개월 단기 상품에 가입했던 것뿐"이라고 밝혔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도 금융기관의 권유로 단순 투자를 했다고 해명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17:38:58 수정시간 : 2020/10/19 17:38:5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