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사기로 드러난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투자한 상장사만 약 60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자 리스트에는 유명 자산가로 추정되는 이들도 보였다.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투자자는 개인과 법인을 포함해 총 3359곳(중복 포함)이었고 투자금만 1조5000억원이 넘었다.

19일 정치권 등을 통해 입수한 옵티머스자산운용 가입자 리스트에 따르면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상장사는 유가증권시장 12곳, 코스닥시장 47곳 등 총 59곳이었다.

유가증권시장의 경우 식품기업인 오뚜기가 150억원, 편의점 CU를 운용하는 BGF리테일 100억원, LS일렉트릭 50억원, 넥센은 30억원 등을 투자했다. 코스닥시장 상장사는 안랩 70억원, JYP엔터테인먼트 50억원 등이다. 투자를 가장 많이 한 곳은 한화종합화학으로 총 500억원이다.

대학들 역시 옵티머스에 거액을 투자했다. 성균관대, 한남대, 대구가톨릭대학교 등이 투자자 리스트에 올라있었고 마사회, 한국도로공사, 한국농어촌공사사내근로복지기금 등 공공기관 역시 옵티머스에 투자했다. 종친회와 종교재단 등도 옵티머스에 투자했다.

투자자 리스트는 지난 2017년 6월부터 올해 5월21일까지의 모든 투자가 정리돼 있었다. 총 3359곳에서 1조5797억7633만원을 옵티머스에 투자했다. 리스트 최상단에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이 있었는데 투자 시점은 2017년 6월5일이었다. 상장회사 중에선 2017년 7월25일 텔레필드로부터 시작됐다.

법인과 기관뿐 아니라 기업 오너 등의 이름도 있었다. 다만 동명이인일 가능성도 있다. 한화그룹 회장 김승연과 같은 인물도 있었고 강병중 넥센그룹 회장,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으로 추정되는 이름도 옵티머스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09:58:49 수정시간 : 2020/10/19 10:1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