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룹 BTS.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3거래일 연속 급락하고 있다.

19일 오전 9시33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빅히트는 전 거래일보다 9000원(4.49%) 내린 19만1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15일 상장 이후 장중 최저가다.

빅히트는 상장 2분 만에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00%로 시작한 뒤 곧장 상한가를 기록하는 것)을 기록한 후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져 상장 당일 4% 하락한 채 마무리 했다. 이튿 날인 16일 주가가 22% 넘게 떨어졌다.

3일째인 이날 오전부터 하락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올해 공모주 열풍에 일반 청약이 몰리면서 제기됐던 고평가 논란이 다시 시장에서 점화되고 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09:37:06 수정시간 : 2020/10/19 09:37:06